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딸 출산 알린 구하라 친오빠, “동생 생각나 눈물난다”

구호인, 구하라 인스타그램 캡처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가 딸의 출산을 알리며 세상을 떠난 동생 구하라를 언급했다.

구호인씨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갓난아기인 딸 사진을 올리면서 “2020년 08월 10일 14:38 구하린 입니다. 동생이 생각나 눈물이 많이 나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축하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구호인 인스타그램 캡처

구씨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하라가 생전 조카에 대한 관심이 컸다고 밝혔다.

구씨의 아내는 “(구하라가) 조카 빨리 만들어 달라고 압박 아닌 압박을 했었다. 언젠가 ‘우리는 딸을 낳고 싶다. 이름으로 구하린은 어때’라고 물었을 때 너무 예쁘다며 좋아했는데 마침내 그 바람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구씨도 “가끔 노래를 부르면 동생 생각이 너무 난다. 특히 허각의 ‘나를 사랑했던 사람아’를 부를 때 그 가사가 동생을 떠올리게 해서 눈물부터 나온다. 하린이(구하라의 조카)가 태어나서 하라한테 보여줄 생각하면 또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앞서 구호인씨는 11일 기자회견에 나서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자동폐기됐던 ‘구하라법’을 통과시켜달라고 촉구했다. 구하라법은 양육 의무를 게을리한 부모가 사망한 자녀의 재산을 상속받지 못하도록 민법을 개정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한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