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코로나·물폭탄까지…‘3연타’ 맞은 中 돼지고기 대란

중국의 한 돼지고기 판매 시장. 로이터 캡처

중국의 소비자들이 치솟는 밥상물가에 울상을 짓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1일 중국의 소비자들이 치솟는 돼지고기와 달걀 가격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인의 대표적인 식자재인 돼지고기와 달걀 가격이 현재 공급 부족으로 급등하는 상황이다.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돼지고기 가격은 1년 전보다 무려 85.7%나 급증했다.

올해 1월부터 7월 사이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은 작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상승했다. 돼지고기는 중국인의 ‘국민 육류’로 불리며 소비자물가지수(CPI) 산정 시 가장 비중이 높은 품목이다.

중국의 7월 CPI는 작년 동기 대비 2.7% 상승했는데, 식품 가격이 13.2%나 급등한 것이 주요 원인이었다.

중국의 돼지고기 가격이 이처럼 대폭 상승한 첫 번째 원인으로 2018년 8월부터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지목됐다. 북부 랴오닝(遼寧)성의 한 농가에서 ASF가 처음 발병해 중국 전역으로 퍼졌다. 이로 인해 돼지 사육량이 대폭 줄어들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더군다나 올해 초부터 창궐하기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최근 물폭탄을 맞은 중국 중남부 지역의 홍수로 돼지고기 공급에 차질이 빚어진 탓도 있다.

계란. 뉴시스

또 다른 중국의 대중적인 식자재인 달걀 가격도 지난달 사이 4%나 올랐다.

9개월 연속으로 가격 하락세를 보이던 달걀은 지난달 급반등했다. 무더위로 달걀 출하량이 급감한 것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어 학교나 식당 등의 수요 증가가 예상돼 가격은 더욱 오를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이처럼 주요 식자재인 돼지고기와 달걀 가격이 오르자 많은 중국의 소비자들은 경제적으로 쪼들리고 있다.

한 네티즌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달걀 가격이 오르면 돼지고기 가격은 오르지 않아야 한다”며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면 달걀 가격은 오르지 않아야 한다. 두 가지가 함께 오르면 노동자층은 울어야 한다”고 하소연했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