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극찬한 ‘K-방역’… 휴가철 맞아 비결에 재주목

해수욕장 예약제·현장 방역조치 등 소개

영국 BBC방송이 한국 해수욕장을 방문 취재하며 방역 체계를 소개하고 있다. BBC방송 캡처

휴가철을 맞아 피서객이 증가하는 가운데 한국의 우수한 방역 체계가 다시금 외신의 이목을 끌고 있다. 한국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피서객이 크게 늘었지만 아직 해수욕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영국 BBC방송은 10일(현지시간) 강릉지역의 해수욕장을 직접 방문하고 ‘한국이 여름을 안전하게 보내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만의 피서지 방역 노하우를 소개했다.

BBC는 한국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해수욕장 예약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해양수산부는 피서객들이 ‘바다여행 홈페이지’에서 해수욕장 이용객 수를 사전에 확인하고 방문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태경 해수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피서객들이 붐비지 않는 해수욕장을 이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면서 “대형 해수욕장들의 이용객은 50% 이상 감소했지만 한적한 해수욕장의 이용객은 작년 대비 30%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BBC는 해수욕장 현장에서 이뤄지는 방역 조치에도 주목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관광객들은 해수욕장 입장이 금지된다. 마스크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일회용 마스크가 지급된다. 또 이용객들은 QR코드를 이용해 자신의 이름과 전화번호 등 기록을 남기도록 요구된다. 감염 사태 발생 시 빠른 대처를 하기 위함이다.

BBC는 또 해수욕장에서 코로나19 안전수칙이 반복해서 안내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강릉 해수욕장은 방송과 함께 방역 수칙 안내문을 매단 드론을 띄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당부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