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최초’ 푸틴 깜짝발표에 술렁…러시아 백신 안전성은

세르비아를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1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미국 등 서방 국가와 보건 담당 국제기구는 우려를 나타냈다. 이 백신은 3상 임상 시험을 거치지 않아 안정성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백신에 있어 중요한 것은 최초(여부)가 아니다”라며 “중요한 것은 미국인과 전 세계인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3상 임상시험으로부터 확보된 투명한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 CNN 방송의 산제이 굽타 의학 담당 기자도 “당연히 나는 (러시아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 백신에 대해 아는 게 없다. (확보된)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방송에 출연해 “(지금 상황이) 러시아의 과거 백신 캠페인과 아주 비슷하게 보이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독일도 “환자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러시아 백신에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 매체 RND에 “러시아 백신의 품질과 효능, 안전성에 대해 알려진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러시아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 백신에 대한 WHO의 사전 자격 인정 가능성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WHO는 백신과 의약품에 대한 사전 자격 심사 절차를 마련한 상태”라면서 “어떤 백신이든 사전 적격성 심사에는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모든 필수 자료의 엄격한 검토와 평가가 포함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절차를 가속하는 것이 곧 안전성과 타협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공식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딴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백신이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면서 본인의 두 딸 중 한 명도 이 백신의 임상 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