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46.8%…두달 만에 14%포인트 하락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7월 국정 수행지지도가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월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지난 5월 조사에서 역대 최고치인 61.6%를 기록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두달 새 14.8%포인트가 빠진 46.8%로 급전직하했다.

12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월간 정례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7월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월 조사 대비 8.7%포인트 하락한 46.8%(매우 잘함 26%, 잘하는 편 20.8%)로 조사됐다.

1월(47.1%)→2월(47%)→3월(49.9%)→4월(58.5%)→5월(61.6%) 연속해서 이어오던 상승세의 흐름이 6월 조사(55.5%)부터 내림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번 조사에서 이탈세는 더 가속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월 대비 9.2%포인트 상승한 49%(매우 잘못함 34.2%, 잘못하는 편 14.8%)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4.2%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 2월 조사 이후 5개월 만에 긍정평가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지르게 됐다. 긍·부정 간 격차는 2.2%포인트로 좁혀졌다.


정부가 잇따라 내놓은 부동산 대책의 후폭풍이 가장 큰 부정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참모들의 부동산 논란이 민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는 20·50·60대에서는 부정 비율이 높았고, 30·40대에서는 긍정 비율이 앞섰다. ▲18~29세(42.5%) ▲30~39세(51%) ▲40~49세(57.3%) ▲50~59세(48.9%) ▲60~69세(39.1%) ▲70세 이상(37.3%)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71.2%의 가장 높은 긍정평가로 더 큰 폭의 하락을 막았다. ▲제주(50.2%) ▲경기·인천(49.3%) ▲대전·세종·충청(45.5%) ▲서울(41.3%) ▲강원(41.1%) ▲부산·울산·경남(40.9%) ▲대구·경북(36.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주말·휴일을 제외한 23일 동안 전국 성인 남녀 1만156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5%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0.9%포인트다. 조사는 무선(80%)·유선(20%)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은 무선·유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법으로 선정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