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성중 밝힌 ‘다주택 김조원’ 가정사…“재혼 때문”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성중 의원이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강남 다주택 논란에 대해 “(다주택은) 재혼한 사정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군대 동기고, 누구보다 (김 전 수석을) 잘 안다”면서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전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공직자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오해를 받아도 참고 넘어가는 것인데, 이걸 그만둔 사람에까지 저렇게 얘기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지침에 따라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철회해 ‘매각 시늉’을 논란을 빚었다. 비판이 사그라지지 않자 김 전 수석은 7일 청와대를 떠났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