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김부선, 내 전남편과 섬씽? 음란사진 공개하라”

김부선 “졸지에 협박범 됐다”

배우 김부선(왼쪽)씨와 공지영 작가. 뉴시스

공지영 작가가 전 남편의 음란 사진과 관련해 배우 김부선씨로부터 1년째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제는 피하지 않겠으니) 공개하라”고 말했다. 반면 김씨는 “졸지에 협박범이 됐다”며 공 작가와의 통화 녹취 파일이 유출된 것을 공개 사과하라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공 작가는 11일 김씨를 겨냥해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면서 “전 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 사진을 공개하시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이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며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공 작가는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다. 내 전 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와 섬싱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며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 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였다”며 “(김부선씨는)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녹음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공 작가는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며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다”면서 “하지만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제 답한다”며 “그 점(녹음유출)을 공개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또 “녹음을 유출한 이모씨의 전화번호를 당시 경찰에 주며 신고했지만 소식이 없다”면서 “더는 대응하지 않겠다.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 사진을 공개하라”고 했다.

공 작가는 김씨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을 캡처해 게시하기도 했다. 김씨는 그 글에서 “난 그 남자 그 음란 사진 당신 자식들 봐서 당신 사회적 체면 봐서 여전히 침묵하고 있어. 죽을 때까지 그럴 거야”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는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은 파일 유출에 대한 공개적인 사과를 요청했을 뿐이라며 지난 1월 공 작가에게 보낸 메시지 중 일부를 공개했다. 김씨는 그 메시지에서 “저는 선생님에게 자칫 단점이 될 수 있는 그 어떤 말들 그 누구에게도 지금까지 한마디 한 적이 없다. 그게 사람에 대한 예의”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김씨는 자신의 게시물에 “사과해달라고 딱 한 번 카톡한 게 전부” “이 글이 협박인가” 등의 댓글을 달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공 작가는 김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하던 2018년 김씨를 적극 지지한 바 있다. 그러나 그해 10월 공 작가와 김씨의 통화 녹취파일이 SNS 유출됐고, 파일에는 이 지사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하는 내용이 담겨 큰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공 작가는 파일이 유출된 경위와 자신은 무관하다며 김씨의 지지자 중 한 명이었던 네티즌 이모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