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투기 징역형’ 손혜원 “진실 밝힐 것”…항소할 듯

목포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한 뒤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온 손혜원 전 의원이 12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 청사를 나서고 있다. 법원은 손 전 의원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은 12일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해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에 대한 1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자 “실체적 진실을 알리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서울남부지법에서 징역 1년 6월을 선고받은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들인 유죄 판결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전 의원은 “아직 진실을 밝힐 항소심 등 사법적 절차가 남아있다”며 “변호인과 상의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박성규 부장판사는 손 전 의원이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를 유죄로 인정하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함께 기소된 보좌관 A씨에게도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보좌관 역시 방어권을 보장해주기 위해 구속은 하지 않았다. 한편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청소년쉼터 운영자 B씨에게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손혜원 전 의원 징역 1년6개월
[포착] 들어갈 땐 웃었지만 나올 땐 굳었다…손혜원 ‘극과극’ 표정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