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 친구, 정신상태가 걱정되네” 조국 저격한 진중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정신 상태가 걱정된다”는 쓴소리를 전했다. 조 전 장관이 자신의 ‘사모 펀드’ 의혹을 제기한 정치권과 언론을 향해 “발설지옥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하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에 “이성적 자아와 현실적 자아의 괴리를 검찰과 언론의 탓으로 돌리고 싶은 모양”이라며 “자신의 민낯이 다 드러났는데도 여전히 자신의 이상적 거울상을 유지하는 데에 집착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제의 올바른 해법은 자신이 과거에 연출했던 이미지와 자신이 실제로 살아온 삶 사이의 괴리를 겸허히 인정하는 것”이라며 “자신과 가족이 그동안 해온 일 중에서 불법적이거나 부도덕한 부분은 반성하고 청문회에서 국민에게 했던 말 중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부분은 깨끗이 사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많겠지만 검찰의 무리한 수사, 언론의 과도한 보도에 대한 항변은 인정, 반성, 사과한 후에 해도 늦지 않다”며 “아니 그럴 때만 풀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와 언론의 관심이 과도했던 것은 자신이 유력 대선주자였기에 일어난 현상이라는 사정도 헤아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조국기 부대의 수는 줄어들고 그 열정도 점점 가라앉을 것”이라며 “조 전 장관이 그 안에서 편안함을 느꼈던 대안 현실, 그 매트릭스 세계의 규모가 점점 줄어들고 선명도가 점점 떨어져 가니 그 결손을 새로운 환상으로 보충하기 위해 뒤늦게 언론과의 전쟁을 시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애초에 사안을 ‘정치화’한 것이 문제였다”며 “법정에서 인정할 건 인정하고 반박할 점은 반박해야 하는데 모든 혐의를 부정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혐의를 인정할 경우 지지자들 머릿속에 든 ‘매트릭스’가 깨질 것”이라며 “이것이 변론이나 양형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어디서나 그렇듯 여기서도 최선의 방책은 정직”이라고 조언했다.

최성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