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디어 입연 김조원 “재혼 사실무근…오보로 가정파탄 지경”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참모 가운데 다주택 처분 논란을 빚었다가 사퇴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자신을 두고 ‘말못할 가정사가 있다’ ‘재혼했다’는 정치권의 발언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에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 등은 사실과 너무도 다르다”며 “오보로 가정파탄 지경”이라는 입장을 보내왔다.


김 전 수석은 자신의 사퇴 과정을 두고 ‘뒤끝’이라는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선 “역시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자세한 경위에 대해선 “해명할 수도, 해서도 안 되는 위치”라고 일축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전날 KBS 1TV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수석과 군대 동기인 미래통합당 박성중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