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시의원, 자녀 앞에서 여종업원 성추행 논란

피해자 법률대리인인 김소정 변호사가 공개한 A 시의원이 피해자 B씨를 강제추행을 하는 장면이 담긴 CCTV 화면. 왼쪽에 B씨의 자녀가 앉아있다. 김소정 변호사 제공

4개월 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으로 고개를 숙였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또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엔 민주당 소속의 부산시의원이 식당 여종업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시의원은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9시30분부터 11시까지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A 시의원이 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종업원 B씨를 강제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자 조사에 동행한 통합당 공동대변인 김소정 변호사는 이날 부산시의회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기자회견에서 피해 내용을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A 시의원이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12일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부산시의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 피해자 조사에 동행한 통합당 공동대변인인 김소정 변호사가 신체 접촉 CCTV 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

김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모두 3명으로 식당 주인, 종업원 등 여성 2명, 또 다른 종업원인 20대 남성이다.

여성들은 A 의원이 식당에서 술자리 동석, 음주 강요, 불필요한 신체 접촉 등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김 변호사는 설명했다.

20대 남성은 식대를 계산하는 과정에서 A 시의원 일행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추가 금액을 고지하는 과정에서 일행에 폭행을 당했다”며 “당시 A 시의원은 밖에서 가게 내부를 지켜봤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에 앞선 지난 5일 오후 A 의원이 같은 식당을 방문해 여성 피해자 중 1명 어깨에 손을 얹고 있는 CCTV 화면도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왼쪽 화면을 보면 피해자 B 씨의 자녀가 있는 앞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이 있다”며 “피해자들은 개인적 자괴감, 모멸감, 수치심 등 탓에 현장 CCTV를 다시 확인하는 것에 큰 부담을 갖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A 시의원 일행은 ‘앞으로 가게 망할 줄 알아라는 등 협박도 했다’고 한다”며 “식당 측은 영업에 지장이 있을까봐 신고를 망설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 시의원은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강제 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날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대시민 사과문’을 냈다. 이들은 사과문에서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우로 인해 시민 여러분 모두가 힘든 시기에 시의원 성추행 신고접수가 됐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사죄하고 또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상응한 엄중한 징계절차를 밟고 시의원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교육과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는 등 이 같은 사건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추가 CCTV 공개한 피해자 측 “시의원이 팔뚝 움켜잡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