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명 참석’ 롯데리아 모임서 11명 코로나 감염


요양병원, 학교 등 수도권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잇따르는 가운데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의 서울 시내 최소 8개 매장 직원들이 대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매장 모두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있는 데다 확진자 대부분이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며칠간 출근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의 감염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과 관련해 총 11명이 확진됐다.

방대본과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각 지점의 점장 등을 포함한 롯데리아 직원 19명이 지난 6일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졌는데 이 모임 참석자 중 1명이 11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차례로 확진됐다.

직원들이 광진구 모임에서 감염원에 노출됐다고 가정하면 첫 환자는 5일, 나머지는 6일이 지나서야 확진된 셈이다.

참석자 대부분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롯데리아 각 지점으로 출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였다면 접촉자를 중심으로 이미 ‘조용한 전파’가 진행됐을 개연성이 높다.

게다가 롯데리아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매장이어서 방역당국이 CCTV와 신용카드 추적 등으로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

또 종각역점, 혜화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 유동인구가 많은 여러 매장에서 확진자가 동시에 나온 상황이어서 역학조사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방역수칙에 따라 롯데리아 직원들이 고객을 응대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다면 불특정 다수에 대한 전파는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