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밤 침수 잠수교 들어섰다 고립된 외국인 학생들, CCTV 덕분 구조

외국인 학생 5명 지난 4일 구조사실 뒤늦게 알려져


늦은 밤 폭우로 수위가 높아진 잠수교에 잘못 들어섰다 물 속에 고립됐던 외국인 학생 5명이 CCTV 관제센터 덕분에 무사히 구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서울 서초구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 3분쯤 반포대교, 잠수교, 동작대교, 한남대교 등 관내 호우 피해 우려 지역을 살펴보던 서초 CCTV 통합관제센터는 잠수교 북단에서 걸어들어온 외국인 학생 5명을 발견했다.

이들은 다리 북단 용산 쪽에서 남단 반포 방향으로 걸어오다가 물이 크게 불어 잠수교 위에 고립됐다.

센터는 빠져나갈 길을 찾아 헤매는 학생들의 상황을 관찰하면서 경찰에 즉시 통보했고, 서초경찰서에서 현장으로 출동해 학생들을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 CCTV 통합관제센터의 24시간 잠들지 않는 매의 눈으로 구민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