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제구의 예술가’ 류현진, 이상하게 늘어난 볼넷

9이닝당 볼넷 4.05개… MLB닷컴 ‘비정상적 기록’ 첫 번째로 소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1회초에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제구의 예술가’로 불리는 류현진(33·토로토 블루제이스)의 늘어난 볼넷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안팎에서도 작지 않은 관심거리다. 올 시즌 4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의 9이닝당 볼넷 수는 4.05개로 기록됐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2020시즌 메이저리그에서 4분의 1을 통과한 시점의 비정상적 기록들을 모으면서 류현진의 볼넷을 가장 먼저 언급하고 “메이저리그 최고 ‘제구의 예술가(control artists)’ 중 하나인 점을 감안하면 이 수치는 특별하게 이상하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가진 홈 개막전(5대 4 승)까지 올 시즌에 선발 등판한 4경기에서 20이닝을 소화하고 9개의 볼넷을 허용했다. 9이닝당 볼넷 수로 환산하면 4.05개가 된다. 공교롭게 류현진의 현재 평균자책점도 4.05다.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류현진은 승패 없이 마운드에서 내려온 지난달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즌 개막전(6대 4 승)과 지금까지 유일하게 승리를 수확한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2대 1 승)에서 각각 3개의 볼넷을 허용했다.

류현진의 올해 볼넷 수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다. 류현진은 LA 다저스 소속으로 마지막 시즌을 보낸 지난해 182⅔이닝을 던지면서 볼넷 24개를 허용했다. 9이닝당 1.18개만의 볼넷을 허용해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투수를 통틀어 가장 적었다. 평균자책점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의 성적을 냈던 시즌이다.

선발투수가 9이닝을 완주하는 경우는 드물다. 7이닝 등판을 가정하면 류현진의 지난해 경기당 허용하는 볼넷 수는 0.91개로 1개에 못 미친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지난해 10번째 볼넷을 허용한 시점은 17번째 선발 등판에서였다. 올해 4번째 선발 등판에서 벌써 9개의 볼넷을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MLB닷컴은 그러나 “류현진이 4번째 등판에서 날카로운 제구력을 선보였다. 볼넷도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현진도 늘어난 볼넷 수를 의식하고 있다. 지난 12일 경기를 마치고 미국 언론들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직구와 변화구가 조금씩 좋아졌다고 느끼는데, 볼넷을 내준 것은 아쉽다”며 “개인적으로 볼넷을 허용하는 것을 가장 싫어한다. 다음 경기에선 볼넷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차기 등판은 오는 18일 오전 8시35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경기로 예정돼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