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억원에 팔린 저택 지하실에서 발견된 의문의 시신

CNN

3500만 유로(약 488억3378만원)에 매매된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버려진 저택에서 30년 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1일 (현지시간) 미국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은 지난 2월 파리 7구 우디노 거리의 한 저택 지하실에서 발견된 시신에서 타살 흔적을 발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때 프랑스 시인이자 소설가인 프랑수아 코페가 거주했던 이 저택은 18세기 중반부터 사람이 살지 않았다. 이후 네덜란드 업체가 소유했던 이 저택은 사업가 장 베르나르 라퐁타가 지난 1월 3500만 유로에 사들였다.

시신은 다음달인 2월 복구 작업을 시작하면서 발견됐다. 현장 조사를 시작한 인부들은 지하실에서 돌무더기를 치우다 미라화 된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의 뼈가 부러져 있고 칼에 찔린 상처가 있는 점을 들어 타살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시신과 함께 발견된 서류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시신이 30년 전 사망한 것으로 돼 있는 장 피에르 르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지 매체에 “(르노는) 일정한 주거지 없이 떠도는 사람으로 음주 문제가 있는 인물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택에 거주하던 다른 인물과 싸움이 붙은 걸 수도 있다”면서도 “그가 저택에서 죽은 건지, 아니면 죽은 뒤에 그곳으로 옮겨졌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저택 경매를 담당한 브루노 피카르 변호사는 “아무도 지하실을 방문하지 않아 시신을 발견하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