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후 구토·설사 하던 아내, 배 속에서 15㎝거즈 나왔다

피해 산모 배 속에서 발견된 의료용 거즈. 피해 산모 가족 제공. 연합뉴스

제주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산모의 배 속에서 15㎝ 길이의 의료용 거즈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자 측은 병원 측의 의료사고를 주장하고 있다.

13일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A씨(33)는 지난달 18일 제주 시내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첫째 아이를 출산했다. 그러나 A씨는 출산 후 밥을 먹지 못할 정도로 심한 복통을 호소했다.

계속해서 구토와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던 A씨는 나흘 뒤 인근 종합병원을 찾았고 그곳에서 자신의 배 속에 거즈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곧바로 복강 내 이물질 제거 수술을 받았고, 뱃속에서 13~15㎝ 길이의 의료용 거즈를 빼냈다.

A씨 남편 B씨(34)는 연합뉴스에 “제왕절개 수술 당시 지혈에 사용됐던 것으로 보이는 거즈가 아내 직장과 소장 부위를 압박하던 상태였다”며 “산부인과에서 초음파 검사도 했지만 당시 배 속의 거즈를 발견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B씨는 “아내가 이번 사고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우울증 증세도 보이는데도 당시 제왕절개 수술을 한 산부인과 원장이 아닌 다른 직원이 대신 전화로 보험 처리 절차를 알리는 등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당 산부인과 측은 “산모가 거즈 제거 수술을 받은 병원에 직접 찾아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면회를 할 수 없어 전화로 사과했다”며 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