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기안84 사과했지만… “여성, 귀여움으로 취직” 또 뭇매

웹툰 작가 기안84(왼쪽 사진)과 그가 연재하는 네이버웹툰 '복학왕'의 한 장면. 뉴시스, 네이버웹툰 캡처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36)가 자신의 웹툰 ‘복학왕’에서 비롯된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한 사죄의 뜻을 밝혔으나 여성에 대한 비뚤어진 인식이 엿보이는 사과문으로 더 큰 논란을 낳고 있다.

기안84는 13일 ‘복학왕’의 새 에피소드 ‘광어인간’ 2화 내용 일부를 수정하면서 웹툰 말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구절절한 해명이 또다른 논란을 낳았다. 기안84는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과문을 접한 시청자들은 “여성이 사회에서 능력이 아닌 귀여움 따위로 성과를 내려 한다는 말 자체가 성차별이자 여성 비하”라고 지적했다. 온라인에는 “여자가 귀여움으로 승부하는 게 사회풍자라니, 대체 무슨 말이냐” “풍자라는 단어의 뜻을 알고나 하는 말인가” “세상에 어떤 여자가 직장에서 귀여움으로 승부를 보나” “여성을 뭐로 보기에 이런 발상이 나오나” 등의 비판이 쇄도했다.

기안84는 또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저치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서는 “여성 성기를 비하하는 ‘조개’를 의도적으로 등장시켜 놓고 ‘귀여운 수달’ 먹는 음식을 표현한 것뿐이라는 해명을 내놓는 건 비겁하다”는 비난이 잇따랐다.

지난 4일과 11일 공개돼 여혐 논란에 휩싸인 ‘광어인간 1~2화' 원본에서는 스펙이 부족한 여성 인턴이 정규직으로 전환되기 위해 남성 상사와 성관계를 가졌음을 암시하는 장면이 나온다. 또 여성 인턴이 난데없이 조개를 배에 올려두고 기다란 물체로 깨는 행위를 하기도 한다. 성관계를 암시하는 듯한 의도적 표현으로 해석된다.

여성 인턴이 사내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애교’로 상황을 넘어간다거나 40대 남성 팀장과 연애를 하는 식의 설정도 문제가 됐다. 기안84는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고 밝혔으나, 논란은 조금도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기안84에 대한 비난 여론은 심화되고 있다. 기안84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MBC) 시청자 게시판에는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한다’는 취지의 글이 2000여건 이상 올라왔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재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나혼자산다’ 제작진은 기안84의 하차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어서 추가 논란이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