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시, 정부가 숙박할인권 쏜다” 이용 방법은


14일 오전 10시부터 9~10월 호텔·콘도 등의 숙박비를 최대 4만원 할인받을 수 있는 대국민 숙박 할인권 100만장이 풀린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이 할인권은 야놀자·여기어때·11번가·G마켓 등 27개 국내 온라인 여행사에서 9∼10월 호텔·콘도·한옥체험업·펜션을 예약할 때 쓸 수 있다.

국내 온라인 여행사만 대상이기 때문에 아고다·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 등 외국계 사이트에서는 할인권을 받을 수 없다. 또 불법 숙박업소나 숙박이 아닌 대실에는 사용할 수 없다.

연합뉴스

할인권을 받으려면 우선 이들 국내 온라인 여행사에서 본인 인증을 해야 한다. 참여하는 온라인 여행사는 숙박 할인권 통합 누리집(ktostay.interpar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여행사에 따라 회원가입을 필요로 하는 경우도 있어 클릭 전쟁에 대비하려면 미리 회원가입을 하는 편이 좋다.

할인권을 발급받는 데 성공했다면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예약을 마쳐야 한다. 만약 이 기간을 넘겼다면 할인권을 다시 발급받아야 한다.

문체부는 “불법 숙박업소에서의 사용을 제한하고 관광 숙박시설에 할인권 물량의 60%를 배정했다”며 “이번 할인권 사업이 제대로 시행되는지 실시간 모니터링하기 위해 유효기간을 짧게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날 할인권 70만∼100만장을 배포하고 이달 28일 잔여분을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발급받고도 쓰지 않은 할인권에 대해서는 다음 달 12일 미사용 수량으로 배포한다.

문체부는 전담 인력을 배치해 할인권 배포 시스템을 24시간 운영한다. 장애인 등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사람을 위해 인터파크 콜센터에서도 할인권 발급을 진행한다.

이번 숙박 할인권 사업으로 발생하는 소비지출총액은 정부·민간 부문 합쳐 1697억원으로 추산됐다. 생산유발 3057억원, 부가가치유발 1500억원, 취업 유발효과는 2319명으로 조사됐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