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스크 안 낀 성가대’ 용인 우리제일교회 60명 또 추가

누적 환자 7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14일 오후 출입 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재확산하면서 대규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4일 낮 12시 기준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집단감염 사태에서 교인과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등을 검사한 결과 60명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72명이 됐는데 이중 교회 관련이 70명, 추가 전파 사례가 2명이다.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우리제일교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상태에서 노래를 부르는 등 바이러스 전파 위험 행동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은 “확진자들이 (코로나19 감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는 기간에 교회를 방문해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이 높다. 교인 및 방문자들은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경기 고양시 기쁨153교회와 관련해서도 격리 중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이 교회 교인과 가족, 지인, 직장 동료를 포함해 24명으로 늘었다.

유명 패스트푸드 업체인 롯데리아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지난 6일 모임 장소였던 서울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 머물렀던 이용자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15명으로 이 가운데 모임 참석자는 9명이다. 나머지 6명은 확진자의 직장 동료 2명, 식당 방문자 3명, 지인 1명 등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