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돌연 사과 “어리석은 열등감에, 공지영샘 잘못했다”

뉴시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소설가 공지영씨와 ‘전 남편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며칠간 공방을 벌였던 배우 김부선씨가 돌연 공씨에게 사과했다.

김씨는 14일 페이스북에 “공샘,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며 “늘 어리석은 열등감으로 좋은 벗들 다 날리고도 아직도 헤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용기를 냈다. 고백한다”며 “공샘은 외부에서 들은 소문들과 전 부인에게 직접 들은 말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자녀들과 함께 있으니까”라고 했다. 김씨는 요청이라고 생각한 것들이 공씨 입장에서는 협박으로 이해될 수 있었다는 의미다.

김씨는 공씨와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지리산에서 공 작가님 처음 뵙고 내게도 어떤 일이 있었노라고 말한 적이 있다. 시간이 꽤 지나 우린 숲을 걸었고 지치지 않고 나는 떠들었고 공샘은 다 들어줬다. 그러다 막 펑펑 우니까 (공씨가) ‘위로가 될지 모르나 제 말 들어보세요, 그리고 샘(김씨)만 아셔야해요’라면서 작가님이 조심스레 전 남편과 결혼생활 때 겪었던 황당한 어떤 말을 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님이 내게 들려준 내용은 이 동네 풍문으로 들었던 바”라며 “이게 전부”라고 덧붙였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앞서 공씨는 13일 트위터 계정을 돌연 삭제했다. 페이스북은 그대로 남아 있지만 공씨는 더 이상 SNS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남긴 글에서 “좋은 대통령을 만나 코로나도 잘 이겨내고 경제성장율도 세계 1위,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은 세계 몇 위일까.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10년 넘는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북을 떠난다. SNS도 완전히 떠난다. 내가 상처 주었던 분들께 용서를 빈다. 이 글은 친구 공개로만 올리며 공유하지 말아달라. 세계 꼴찌의 폭력배 같은 언론에 이 사실조차 알리고 싶지 않다”고 썼다. 그러면서 “그동안 감사했다. 나를 잊어 달라. 가끔 오래 곰삭은 책으로 만나겠다. 여러분의 행복을 빈다. 철없었지만 자주 웃고 많이 즐거웠다”고 인사했다.

공지영 트위터 캡처

두 사람의 SNS 공방은 지난 11일부터 불거졌다. 공씨는 “전 남편의 음란 사진과 관련해 김부선으로부터 1년째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제는 피하지 않겠으니) 공개하라”고 말했다. 반면 김씨는 “졸지에 협박범이 됐다”며 공 작가와의 통화 녹취 파일이 유출된 것을 공개 사과하라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의 악연은 2018년 6·13 지방선거 기간 김씨와 이재명 지사 간 교제설 논란 과정에서 시작됐다. 공씨는 처음에는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는 김씨의 주장을 지지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온라인에 유출된 뒤 관계가 틀어졌다.

김씨는 공씨를 녹취 파일 유출자로 의심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공씨는 파일 유출과 자신은 무관하다며 네티즌 이모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