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동네 깨운다” 반려닭 키우다 벌금 맞은 이탈리아 80대

닭. 뉴시스

이탈리아에서 80대 남성이 키우는 반려 닭이 내는 울음소리 때문에 벌금을 부과받았다.

현지 일간 일 치타디노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州) 카스티라가 비다르도에 사는 안젤로 볼레티(83)가 최근 경찰로부터 166유로(약 23만2000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이는 ‘반려동물을 이웃집에서 최소 10m 떨어진 곳에서 길러야 한다’는 규정을 지키지 않은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볼레티의 반려 닭 ‘카를리노’가 매일 새벽 4시30분만 되면 큰 소리로 울어 시끄럽다는 주민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러한 조처를 했다”고 전했다.
반려 닭 때문에 벌금을 부과받은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카스티라가 비다르도 주민 안젤로 볼레티. 일 치타디노 트위터 캡처

볼레티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카를리노를 10년간 집 정원에서 기르다가 울음소리가 시끄럽다는 주민들의 불평에 친구 집에 잠시 보냈다.

그러나 최근 그의 친구가 20일간 휴가를 떠나면서 다시 카를리노를 집 정원으로 데려오자 문제가 생겼다.

그는 “경찰이 (반려동물을 기를 때 이웃집과) 거리 규정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지 않았다”며 “83살 나이에 어디로 이사할 수도 없으니 경찰청이든 지방정부든 어디든 연락해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엠마 페르페티 카스티라가 비다르도 시장은 “볼레티 이웃 주민들로부터 민원이 수도 없이 들어와 벌금을 부과할 수밖에 없었다”며 “카를리노가 그의 집에 다시 와 20일 동안 소음 공해를 일으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웃 절반을 새벽 4시30분에 깨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