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양평서 주민 31명 무더기 확진…“광진구 29번 접촉”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에 이어 인근 중앙상가에서도 추가 확진자 1명이 나온 가운데 11일 오후 시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양평군 서종면 명달리에서 주민 31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군 관계자는 15일 “서울 광진구 29번 확진자가 서종면 주민”이라며 “평일에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는 서종면에서 지내는데 지난 8∼10일 동네 마트와 음식점 등을 방문했다”며 “마을잔치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광진구 29번 환자와 접촉한 마을 주민은 61명으로, 이 가운데 31명이 확진됐다.

관계자는 “나머지 30명 가운데 2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5명은 보류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추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