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생 마지막 여자, 박예진” 애처가 박희순의 말·말·말

MBC캡처, 여름방학 캡처

배우 박희순(51)이 아내 박예진(40)에 대한 애정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여름방학’에는 박희순과 이선균, 최우식이 바닷가 근처에서 드라이브 하는 모습이 전파됐다. 이선균이 “바닷가 너무 좋다”며 “애들 데리고 와야겠다”고 말하자 박희순은 “어젯밤 설레어 잠을 못잤다. 소풍 가는 기분”이라고 했다. 이선균은 “근데 형도 어디 잘 안 가지 않느냐”고 묻자 박희순은 “맞다. 예진이하고만 간다. 너무 좋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미운우리새끼 캡처

박희순은 과거 방송에서도 박예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해 3월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내 이상형은 유머코드가 잘 맞는 여성”이라며 “박예진과 유머코드가 잘 맞는다. 우리 둘만 아는 공감대가 있다. 같이 너무 재밌고 즐거워서 결혼하게 됐다. 전부터 그런 여성과의 결혼을 꿈꿨다”라고 밝혔다. 한 인터뷰에서는 “멜로영화는 아내 박예진이 상대가 아니면 안 찍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2016년 개봉한 영화 ‘올레’ 제작보고회에서 동료 배우 오만석은 박희순의 애처가 면모를 깜짝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박희순이 ‘내 인생에 남은 여자는 박예진 한 명 뿐’이라는 말을 했다”며 “‘내 마지막 여자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황우슬혜 역시 “박희순은 아내 박예진에게 매일 통화랑 문자를 한다”며 “결혼을 잘했다고 자랑을 한다. 통화할 때 ‘여봉’이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11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2011년 열애 소식을 전했다. 4년 뒤인 2015년에는 혼인신고로 법적 부부가 됐다. 박희순은 지난 1990년 데뷔한 이후 영화 ‘세븐데이즈’ ‘의뢰인’ ‘용의자’ ‘남한산성’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박예진은 1999년 영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로 데뷔했으며 ‘마이프린세스’ ‘선덕여왕’ ‘미워도 다시 한번’ 등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