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은 친일파” 규정한 광복회장에 분노한 야권

김기현 “깜냥도 안 되는 광복회장이 망나니짓”
허은아 “사회 분열의 원흉 광복회장 파면해야”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친일파’로 규정한 데 대해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들고 일어섰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참을 수 없는 모욕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의 ‘친일 청산’ 주장에 대해 “민주당에 차고 넘치는 친일파 후손에 대해선 면죄부를 주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자기 배를 채운 윤미향 의원 같은 사람은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하지도 못하는 주제에 어디다 대고 친일청산을 운운하느냐”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깜냥도 안 되는 광복회장의 망나니짓에 광복절 기념식이 퇴색돼 안타깝고 아쉽다”며 “정작 일본엔 한 마디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국민을 향해 칼을 겨누고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사람은 광복회장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이 전 대통령을 직함 없이 이승만이라고 불러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이승만은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하고 친일파와 결탁했다”며 “(그 때문에)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됐고, 청산되지 못한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대표적 예로 “친일 행적이 드러난 음악인 안익태가 작곡한 노래가 여전히 애국가로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김 회장 기념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미래 발전적 메시지를 내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모든 일에는 공과가 있고, 우리가 애국가를 부른지도 수십년”이라며 “그럼 여태껏 초등학생부터 모든 국민이 애국가를 불러왔던 것은 잘못이고 부정해야 한다는 의미인가”라고 지적했다.

허은아 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 회장 파면’을 주장했다. 허 의원은 “사회 분열의 원흉이 된 김 회장의 기념사는 도저히 대한민국 광복회장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아니 나와선 안 될 메시지였다”며 “반일 친북, 반미 친문의 김 회장은 파직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