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BJ쎄히와 사진찍은 고경표, 때아닌 유흥주점 방문 논란

고경표.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배우 고경표가 유흥주점에 방문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은 아프리카TV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 중인 BJ쎄히가 14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두장에서 시작됐다. 고경표와 BJ쎄히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BJ쎄히는 “오빠 얼굴에 우리 치여” “오빠 취했어?” “오빠가 허락함” 등의 글을 덧붙였다. 이어 다른 게시물을 통해 서울 한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는 내용도 공개했다.

이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고경표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진 상황을 언급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정부의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고 ‘고위험시설’에 속하는 유흥주점을 찾았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고경표 측은 “드라마 촬영 후 소속사를 방문했고 인근 일반 주점에서 술자리가 있었다”며 “(함께 촬영한 여성은) 모르는 분이며 사진 요청을 받아 응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논란 속에 BJ쎄히는 고경표와 함께 찍은 사진 게시물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