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성모병원 ‘로슈진단 통합자동화 솔루션’ 도입

경기동북부 최초 도입…혈액검사 전 과정 자동화로 신속·정확한 검사결과 제공

로슈진단 통합자동화 솔루션.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24일부터 혈액을 검사하는 로슈진단의 최신 검사 자동화 장비인 CCM(Cobas Connection Module)을 경기동북부에서 최초로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로슈진단의 통합자동화솔루션은 환자의 혈액 샘플을 검사하기 전 필요한 전처리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하게 만드는 대량의 검체 인풋 시스템과 전처리 장비, 원심분리기가 생화학, 면역 장비와 양방향 이동 트랙으로 연결돼 자동화된 일련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가 완료된 샘플은 트랙을 통해 냉장보관 및 재검을 위해 냉장보관장비로 이동해 혈액검사에 필요한 전 과정이 자동화된다는 특징이 있다.

여기에 로슈진단이 자체 개발한 전산시스템인 cobas IT 3000과 연동하게 되면 모든 과정이 자동으로 진행된다. 이로 인해 의정부성모병원의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은 검체 흐름과 정보를 한눈에 파악하여 관리,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

진단검사의학과 과장 김현정 교수는 “자동화된 검체의 이동과 검사 전처리 과정으로 인해 검사실의 효율성이 크게 높아졌다”며 “수작업 최소화로 검사 오류를 예방하고 검사자의 안전까지 보장 할 수 있다”고 이번에 도입한 기기의 장점을 말했다.

박태철 의정부성모병원장은 “경기북부를 대표하는 병원의 위상에 걸맞은 진단 검사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이번 로슈진단 시스템 도입을 통해 대량 검체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와 매뉴얼 작업을 최소화해 검사의 효율성 향상에 기여하고, 환자에게 정확한 검사 결과를 제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