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 추가 지원 대책 강구하라”

1000만원 한도 초저금리 추가 대출 및 긴급고용지원금…종로구와 성북구 시작으로 확대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 소재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해 1000만원 한도의 초저금리 대출지원과 긴급고용지원금을 즉각 집행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장은 “최근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영업피해가 커지고 있다”면서 이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현재 서울시 재정을 고려했을 때 서울시 소상공인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후속 지원방안을 즉각 추진하는 것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데 공감한다”면서 우선 8·15 광화문 시위 집결지인 종로구와 사랑제일교회 소재지인 성북구를 시작으로 기존의 대출지원 외에 추가로 1000만원 한도의 초저금리 대출지원과 긴급고용지원금을 즉각 집행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서울시에 촉구했다.

김 의장은 “서울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금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및 각종 금융·세제 지원 등 소상공인 피해구제 대책 추진에 있어서 항상 선제적인 자세로 전국에 모범이 되었다”면서 “다시금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는 상황에서 지역경제가 완전히 붕괴되기 전에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