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준석 포스텍 교수, 한국 최초 MINE이 뽑은 ‘젊은 과학자상’ 수상


포스텍은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노준석(사진) 교수가 마이크로시스템 앤 나노엔지니어링 정상회의(MINE)에서 젊은 과학자상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 상은 스프링거 네이처사의 저널 ‘마인’에서 주최한 젊은 과학자 포럼에서 수여된다.

노준석 교수는 각 분과별 2명, 총 12명의 수상자 중의 한 명으로 선정됐다.

지난 4회 동안 수상자 중 한국인이 선정된 것은 노 교수가 처음이다.

그는 마이크로·나노 가공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연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3차원 나노구조를 제작하는 데 있어 기존 반도체 공정인 탑-다운 방법(큰 재료 덩어리로부터 작은 구조를 정의해 만들어나가는 방법)과 바텀-업 방법(원자·분자 단위로부터 시작해 큰 구조를 만들어나가는 방법)을 모두 사용하는 독창적인 나노공정 기법을 바탕으로 인공 카이랄리티를 가지는 3차원 메타물질을 구현했다.

한편, 이 포럼은 나노 기술 분야에서 전 세계의 대학과 연구 기관들의 선두적인 과학자들이 한데 모여 연구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