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랑의교회 집단감염 30명 넘어…대구시 비상

국민DB

대구 동구 사랑의교회에서 30여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다가 발생하는 등 집단 감염 추세가 심상치 않다.

30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앞서 광화문 집회발 감염자 5명이 이 교회에서 나온 후 30여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의 교인 수는 100여명인데 광화문 집회에 상당수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는 100여명의 교인 명단을 확보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대구서 수십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신천지 사태가 수그러든 후에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때문에 대구시와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대구시는 전날 밤 재난문자 등을 통해 대구 소재 모든 교회의 집합금지를 촉구했다. 또 광화문 집회 참석자, 사랑의교회 교인 접촉자, 확진자가 찾은 식당 방문 유증상자들의 검사도 부탁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교회를 중심으로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와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전체교인의 30% 감염…대구 사랑의교회 패닉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