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체교인의 30% 감염…대구 사랑의교회 패닉

국민DB

대구 사랑의교회에서 30명이 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감염 확산 공포가 되살아나고 있다. 대구에서 하루 확진자가 30명 이상 발생한 것은 지난 4월 1일 이후 152일만으로 수도권발 감염의 지역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사랑의교회 교인 103명 중 3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교인 중 30% 가량이 감염된 것이다. 앞서 지난 28일 이 교회에 다니는 중학생 A군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부모와 함께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집회에 다녀왔다. 역시 같은 교회에 다니는 A군의 무모 등 4명도 추가 감염됐다. 이에 대구시가 교인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였고 추가로 2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교회 교인 절반가까이가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전세버스를 타고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버스를 타고 간 인원은 46명인데 이중 비교인 3명을 빼고 모두 사랑의교회 소속이다. 확진자 34명 중 광화문 집회 참석자는 22명이다. 이들 중 21명은 26일 이전에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던 사람들이다.

사랑의 교회는 지난 23일 일요일 예배와 26일 수요일 예배를 열었다. 광화문 집회발 확산 시작 후 대구시는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검사 후 음성이 나온 교인들에는 대면예배 자제, 자가격리 등을 권고를 했다. 하지만 권고 사항이라 강제성이 없었다. 이 때문에 앞서 검사서 음성이 나온 교인들도 예배한 참석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음성 판정 후 양성이 나온 교인들에 대해서 A군이 검사를 받기 전 함께 예배를 본 것이 감염의 이유 중 하나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사 때 잠복기라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방역당국은 사랑의교회 교인들로 인한 n차 감염을 우려하고 있다. 교인이 주인인 인근 식당서 교인들이 소모임을 한 것으로 추정돼 다른 주민들과의 접촉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교회의 위치도 걱정이다. 이 교회는 주택가에 위치한 상가건물 안에 있다. 교인과 주민들이 오고가며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구시는 동구 등과 함께 교인들의 동선 등 역학조사에 나서고 있다.

대구시는 사랑의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조치를 내렸다. 시는 대면예배 자제 권고에도 예배를 열고 명부관리 부실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사랑의교회 목사를 고발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다수의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에 음성이 나온 사랑의교회 교인들도 자가격리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 사랑의교회 집단감염 30명 넘어…대구시 비상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