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장이 무능” VS 시장은 “당신 때문”… 포틀랜드 시위대 충돌 사태

트럼프 “무능한 바보” 공격에 휠러 시장 “증오와 분열은 당신 탓”
바이든 “트럼프는 폭력과 혐오 조장”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 중 한 사람이 트럼펫을 든 채 주먹을 높이 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시에서 시위대가 충돌해 사망자까지 나오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포틀랜드 시장이 서로 ‘네탓’이라며 공방을 주고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테드 휠러 휠러 시장을 두고 “무능한 바보”라고 비난했다.

그는 “포틀랜드 사람들은 안전 부재를 더는 참지 않을 것”이라며 “휠러는 ‘졸린 조’(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처럼 무능하다. 이것은 우리의 위대한 나라가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안전과 보안을 원하고 경찰 예산이 끊기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을 이었다.

이는 휠러 시장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포틀랜드 총격 사건의 책임을 묻는 발언을 한 데 대한 대응으로 분석된다. 휠러 시장은 “대통령님, 미국에서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이런 수준의 폭력이 나타난 게 무엇 때문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셨나요?”라고 질문한 뒤 “증오와 분열을 만든 사람은 바로 당신”이라고 말했다.

휠러 시장은 또 “경찰관에게 목숨을 잃은 흑인들을 기억할 방법을 찾지 않은 것, 백인 우월주의자들을 선량한 사람이라고 주장한 것도 당신”이라면서 “당신의 공포 캠페인은 아름다운 우리 나라에서 증오와 폭력을 일으키기 위해 당신이 한 모든 일처럼 비민주적이다. 당신은 역사상 이처럼 힘겨운 상황을 극복하도록 돕지는 않고 정치적으로만 이용했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석 달 넘게 이어지는 포틀랜드에서는 전날 시위대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충돌해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포틀랜드 지역 기반의 극우 단체 ‘패트리엇 프레이어(Patriot Prayer)’ 소속의 트럼프 지지자로 밝혀졌다.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도 포틀랜드 사망 사건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바이든 대선 후보는 “상대방의 정치적 견해가 혐오스럽더라도 인명 손실은 비극”이라면서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같은 미국인의 죽음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나라가 되면 안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서로에 대한 복수를 맹세하는 나라로 만들기 원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