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체부, 3500억 증액한 6.8조 편성… 포스트 코로나 준비

역대 최고 규모 6조8000여억원 편성
코로나19 이후 업계 회복 지원하는 예산 대폭 반영
949억원 투입해 신규 일자리 창출도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예산안이 총 6조8273억원으로 3470억원 증액됐다.. 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예산안으로 올해보다 5.4% 증액된 역대 최고 규모의 6조8000여억원이 편성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손해 입은 업계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이 대폭 반영됐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안정적인 문화생활을 위한 신규 사업도 추진된다. 949억원을 투입해 신규 일자리 창출도 지원한다.

2021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안 중 문체부 예산안은 총 6조8273억원으로 올해 대비 총 3470억원 증액했다고 문체부가 1일 밝혔다. 문화선진국 위상 제고라는 4가지 기조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과 문화 준비 △기초예술 역량 강화 등 문화예술 향유 기반 조성으로 국민 행복 기여 △신한류 확산 및 연관 산업 동반수출을 통한 국가 경제성장 견인 △한국어·한국문화 교류 확대 및 국제스포츠대회 지원 등을 반영했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새로운 일상과 문화를 준비하는데 방점을 찍었다. 온라인 비대면 문화콘텐츠를 확산하기 위해 온라인 제작 사업을 지원하고 피해 산업 생태계 회복 지원을 위해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소규모 관광사업체 대상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도 약 500억원 규모로 시행한다.

일자리는 1294개 늘리고, 신한류 투자도 강화한다. 또 해외 예술가와 협업해 한국적 가치를 담은 공연콘텐츠 개발 및 공연지원 사업 등으로 한류 콘텐츠의 다양화를 시도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관광산업 융자지원은 6000억원, 스포츠산업 금융지원에는 1192억원이 투입된다. 예술인 창작 안전망 구축 524억원, 온라인 실감형 한국대중음악 공연제작 지원 290억원, 온라인 미디어 예술 활동 지원 49억원,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 20억원, 디지털 인문뉴딜 11억원이 포함됐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부문은 10.1% 증가해 가장 폭이 컸다. △관광산업 융자 지원(6000억원) △관광사업 창업 지원과 벤처 육성(751억원) △도시관광 및 산업관광 활성화(399억원) △스마트관광 활성화(246억원) △고품질 관광기반 조성(167억원) △한국관광콘텐츠 활성화(204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이 1368억원 증가한 1조4859억원이 배정됐다.

콘텐츠는 8.5%, 체육은 3.1%, 문화예술은 2.9% 증가했는데, 이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문화예술 부문으로, 2조1832억원이 편성됐다.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4억원) △예술의 산업화 추진(146억원) △함께누리 지원(205억원) △재외 한국문화원 운영(928억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1397억원) 등이다.

콘텐츠 부문은 △음악산업․대중문화산업 육성(542억원) △게임산업 육성(650억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1278억원) △영화제작 지원(482억원)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93억원) △콘텐츠 분야 연구개발(R&D) 사업(893억원) 등 1조470억원이 편성됐다. 특히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면서 선도형 문화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첨단 기술 기반의 디지털 뉴딜 등 콘텐츠 부문 예산이 1조원을 돌파했다.

체육 부문에는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1192억원) △국제대회 국내 개최 지원(182억원)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01억원) △스포츠윤리센터 운영(45억원)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725억원) △스포츠산업 연구개발(R&D)(221억원) 등 530억원이 증액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