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대급 태풍 ‘마이삭’ 부산 울산 경남 피해 속출

제9호태풍 마이삭으로 기장 아난티 객실 창문이 파손되어 투수객들로 부터 원성을 싸고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경남, 부산, 울산 등 내륙을 관통하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3일 오전 2시 20분쯤 부산에 상륙한 마이삭은 강풍으로 인한 사망자까지 나오는 등 인명피해가 이어지며 강한 중형급 태풍의 위세를 떨쳤다.

특히, 제주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49m에 달하는 역대급 강풍을 기록하는 등 마이삭은 폭우보다는 전국 곳곳에 강풍 피해를 안겼다.


경남 2만여가구, 부산 3800여가구 등 6만4000여 가구가 강풍에 정전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원전이 정지하고 항공기와 열차 운행도 끊겼다.

이날 부산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을 기준으로 순간 최대 풍속 35.7㎧인 강풍이 몰아쳤다. 비보다는 강풍에 따른 피해가 컸다.

강풍으로 부산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1시 35분쯤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60대 여성 A씨가 베란다 창문에 테이프 작업을 하던 중 유리가 갑자기 깨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왼손목과 오른쪽 팔뚝이 베이면서 많은 피를 흘렸다. A씨는 병원으로 급히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오전 2시 6분쯤 숨졌다.

해운대 방파제에서는 파도에 휩쓸린 50대 남성이 골절상을 입었고, 편의점의 흔들리던 시설을 고정하는 것을 도우려던 60대 남성이 시설물이 쓰러지며 기절해 병원으로 옮겨지는 일도 있었다.

전일 오후 11시 32분쯤 남구 한 건물에서는 외벽이 붕괴해 주차된 차량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동래구 온천동 한 건물도 벽체 일부가 뜯겨 나갔고, 강서구 한 건물 외벽 철판이 떨어지기도 했다.

해운대구 장산로에서는 길이 40m의 철재 구조물이 도로 위로 쓰러져 도로가 전면통제됐고, 동서고가로에 있는 높이 5m 구조물도 일부 파손됐다.

사하구에서는 크레인 1기가 강풍에 파손됐고, 기장에서는 도로에 주차된 차가 강풍에 의해 전도되기도 했다.

고리원전 원자로 4기의 운영이 중단되는 일도 벌어졌다. 이날 오전 0시 59분 신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신고리 2호기, 고리 3호기, 고리 4호기가 순차적으로 멈췄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발전소 밖 전력계통 이상으로 추정하고 상세 원인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시 기준 부산소방본부에 접수된 강풍 피해 신고는 145건에 달했다.

부산에서는 강풍에 3874가구가 정전돼 긴급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강풍에 동서고가로, 광안리 해안도로, 마린시티1로, 덕천배수장, 수관교, 광안대교, 을숙도 대교 등 35곳의 교량이나 도로가 통제되기도 했다.

울산·경남에서도 피해가 속출했다.

경남·창원소방본부에는 전날 오후부터 정전, 가로등 흔들림, 현수막 날림 등 태풍 피해 문의 전화 수백 건이 잇따랐다.

한국전력 경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기준 창원 등 8개 시군 2만514가구가 정전됐다.

오전 1시 32분 창원시 진해구 경화동 한 가게 셔터가 날아가고, 오전 1시 6분에는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한 아파트에서 유리창이 깨졌다.

비슷한 시간 진해구 용원동 한 빌라 외벽이 무너졌다.

전날 오후 거제시 옥포동에서는 신호등이 휘고 나무가 쓰러지고 울타리가 넘어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강풍으로 고압선이 끊어지는 등 정전 피해도 이어졌다.

태풍 상륙에 앞서 강풍이 불자 부산과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 마산과 창원을 잇는 마창대교 등 대부분 대교가 통제되기도 했다.

부산과 김해를 잇는 부산김해경전철도 전날 오후 9시 37분쯤 운행을 조기 중단했다.

울산은 강풍에 울주군 두동면 도로에 나무가 쓰러지고 중구 반구동 한 건물에서 타일이 떨어지는 등 총 125건의 피해 신고가 소방본부에 접수됐다.

마이삭은 오전 2시 20분쯤 부산 남서쪽 해안으로 올라오면서 울산에 근접했다. 이후 약 2시간 동안 울산 전역에 강한 바람이 불었고, 예상보다 비는 많이 내리지 않았다. 이날 새벽 울산기상대(중구 서동)에 최대 시속 75.6㎞(초속 21m)의 바람이 불었다.

이날 오전 0시 33분쯤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한 주택에서는 강풍에 날아온 길쭉한 형태의 구조물이 지붕을 뚫고 집안에 꽂히는 아찔한 사고도 있었다.

집에 사람이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창문이 깨져 사람이 다치고, 공사장 울타리가 넘어지는 등 각종 사고도 속출했다.

이날 오전 1시 55분쯤 남구 선암동에서는 창문이 파손되면서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어 오전 3시 41분쯤 북구 호계동에서는 폐공장에서 떨어져 나간 패널 지붕이 주택 안으로 날아들어 집주인이 찰과상을 입었다. 이때 함께 떨어진 패널 지붕이 주변 전신주 6개를 충격했고, 전신주가 쓰러지면서 주변 주택 9채와 차량 3대 등을 파손하기도 했다.

정전도 이어져 강변센트럴하이츠 아파트 670여 가구를 포함해 동구 전하동 푸르지오 1300여 가구, 북구 달천아이파크2차 930여 가구 등 2900여 가구가 밤새 불안에 떨었다.

마이삭은 오전 중에 동해로 빠져나갔다가 정오쯤 다시 북한에 상륙한 뒤, 저녁 북한 청진 북서쪽 부근 육상에서 점차 소멸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