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도로 신혼여행 간 경찰관, 물에 빠진 시민 구조 ‘화제’

주인공은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 경장
스쿠버다이빙 강사로 활동했던 간호사 아내도 큰 도움

신혼여행을 갔다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한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 경장.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떠난 경찰관이 파도에 휩쓸려 의식을 잃은 시민을 구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32) 경장. 김 경장은 지난달 29일 결혼식을 올리고 이틀 뒤인 31일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지난 1일 한 해변가에서 휴가를 즐기던 김 경장 부부는 20대 커플이 튜브를 타고 물가로 들어가는 모습을 발견했다.

제주도가 당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했기에 해수욕장 안전통제소에서도 관광객들의 입수를 금지시키고 있던 상황이었다.

다소 위험한 상황이었던 만큼 이들 부부는 물속에 들어간 커플을 유심히 지켜봤다. 그러자 물놀이를 하던 남성이 뭍으로 나와 튜브를 벗고 다시 물에 들어갔다.

거센 물살 탓인지 이들 커플은 곧 해변가에서 멀어지기 시작했다. 급기야 여성과 남성의 거리마저 멀어지고 있었다.

김 경장 부부는 물에 익숙했다. 김 경장은 현재 대전청 과수계에서 수중과학수사요원으로 근무 중이고, 간호사인 그의 아내는 과거 스쿠버다이빙 강사로 활동한 경험이 있었다.

물 속에 들어간 남성이 이상하다고 느낀 아내는 김 경장에게 직접 확인해 볼 것을 제안했다. 아내가 임신 중이어서 직접 갈 수 없었던 만큼, 그는 즉시 물안경과 오리발 등 장비를 챙겨 물 속으로 들어갔다.

김 경장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해당 남성은 등을 보인 채 물에 떠 있었다. 몸통을 힘껏 밀어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채 그대로 떠밀렸다. 의식을 잃었던 것이다.

상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확인한 김 경장은 즉시 이 남성의 몸을 뒤집어 가슴잡이 운반법으로 해변까지 끌고 나왔다. 구조 과정을 처음부터 지켜본 아내는 남성의 상태를 확인하며 김 경장에게 “얼굴을 들어줘야 한다”와 같은 조언을 건넸다.

남성을 인계받은 안전요원들은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간호사였던 김 경장의 아내도 맥을 짚어가며 남성의 상태를 확인했다. 다행히 남성은 물을 토한 뒤 의식을 회복,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김 경장은 “수중과학수사 훈련 경험 덕분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었다”며 “수중과학수사 임무를 맡은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도 배울점이 많다. 앞으로도 열심히 훈련해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