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아들 앞 피격 흑인 “24시간 내내 고통” 병상 영상 공개

영상 메시지 전하는 제이컵 블레이크(왼쪽 사진)과 경찰 총격 당시 모습. AFP연합뉴스, 트위터 영상 캡처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백인 경찰에 7발의 총격을 당했다가 의식을 회복한 미국의 흑인 제이컵 블레이크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인종차별 중단을 위한 행동을 촉구했다.

블레이크의 변호인 벤 크럼프는 5일 밤(현지시간) 트위터에 블레이크가 환자복을 입고 병상에 누워 촬영한 메시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블레이크는 “24시간 내내 고통스럽다. 숨쉴 때도, 잠을 잘 때도 움직일 때도, 먹을 때도 아프다”면서 “당신의 삶이, 그리고 당신의 삶뿐만 아니라 걸어다니고 나아가는 데 필요한 당신의 다리가 이렇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의 삶을 바꿔 달라”며 “우리는 힘을 합칠 수 있고 돈을 모을 수 있고 사람들을 위해 모든 것을 수월하게 만들 수 있다”고 당부했다. 총격으로 하반신을 쓰지 못하게 된 자신처럼 다른 이들도 한순간에 이런 일을 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동참을 촉구한 것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블레이크는 4일 영상으로 법정에 출두했으며 변호인은 성폭력과 무단침입 등 피격 당시와 무관한 기소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앞서 블레이크는 지난달 23일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백인 경찰의 총에 7발을 맞았고 바로 옆 차 안에는 어린 세 아들이 있었다. 블레이크는 언쟁하던 주민들을 말리고 있었으나 백인 경찰이 블레이크에게 총을 쐈다는 것이 미 언론에 보도된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다.

블레이크의 피격 사건은 5월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건과 맞물려 인종차별 반대 시위의 격화를 불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커노샤를 방문할 정도로 11월 대선을 앞두고 쟁점이 된 사건이다.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6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미국 사법체계의 구조적 인종차별을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미국에는 백인과 흑인을 위한 사법적 정의가 별도로 운용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