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태풍 ‘하이선’에 도로 표지판 떨어진 제주도

7일 오전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제주시 구좌읍 한 도로에 있는 도로 표지판이 떨어져 소방관들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권에 접어든 제주에선 강풍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도로 표지판이 떨어지고 500곳 가까운 주택에 정전이 발생했다.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에 있는 주택이 침수됐고 제주시 애월읍에서 물이 들어찬 도로를 지나던 차량의 엔진이 꺼져 운전자에 대한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시 구좌읍 한 도로에 있는 도로 표지판이 떨어져 소방관들이 안전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다행히 새벽 시간 발생한 사건으로 피해를 본 차량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시 아라일동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져 나가기도 했다.

소방안전본부는 모두 7건의 안전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대정읍에서는 498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겨 응급복구가 진행됐다. 태풍 영향으로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241편의 항공편이 결항했고 제주 기점 여객선의 바닷길도 전면 통제됐다. 또 한라산은 태풍 특보로 입산이 금지됐다.

도 재난안전본부는 비상 2단계를 발령해 13개 부서가 합동으로 대처에 돌입했고 도 소속 공무원의 10%가 비상 근무하고 있다. 전날부터 제주시 조천읍 선흘에 390.5㎜, 한라산 어리목에 360㎜ 등 많은 비가 내렸다. 또 최대 순간풍속(초속)이 제주시 고산 31.2m, 한라산 남벽 29m, 제주시 새별오름 28.8m를 기록하는 등 강한 바람이 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