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금이면 다 되나…아동 성폭력에 살인·강간까지 ‘헬퍼2’ 논란

‘헬퍼2’ 여혐 논란과 과도한 폭력…9년 팬들이 나서 문제제기

웹툰 헬퍼2의 한 장면. 네이버 캡처

‘#웹툰내_여성혐오를_멈춰달라’

11일 트위터에서 인기 트렌드로 선정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해시태그다. 해당 해시태그의 확산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 중인 성인용 웹툰 ‘헬퍼2: 킬베로스’의 지나친 여성혐오 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한 것이다.

‘헬퍼2’ 내 여성혐오와 성폭력 묘사에 문제를 제기한 것은 다름 아닌 문제의 웹툰을 즐겨보던 팬들이다. 11일 헬퍼 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작품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면서 이 문제가 외부로 드러나게 된 것이다. 독자들은 ‘19세 이용가’라는 사실을 고려해도 지나치게 폭력적이거나 여성혐오적 표현이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누리꾼의 제보에 따르면 헬퍼2는 10가지가 넘는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남성이 여성을 강간하거나 강간미수인 장면이 수차례 나오고, 살해와 고문 장면들이 지나치게 잔인하게 묘사돼 있다. 또 작품 속 대부분의 여성 캐릭터들이 성을 대가성으로 이용하거나 남성 캐릭터에 의해 상품화 되어있다는 지적들이 줄을 이었다.
누리꾼이 제보한 '헬퍼2'의 문제 제보 내용들 일부 캡처

독자들의 문제제기로 낮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헬퍼2 최신화 별점 분포. 커뮤니티에 올라온 최신 유료회차 반응.

특히 최근 유료 미리보기 회차분인 247화에서는 주인공 장광남의 할머니가 고문당하는 듯한 장면이 포함되어 있었다. 작중 광남의 할머니는 머리를 삭발당한 채 알몸으로 팔다리가 결박되어있다. 할머니를 납치해 온 단체 측 인물이 할머니의 머리에 주사를 꽂는 장면이 마지막 장면이다. 주요 캐릭터가 필요 이상으로 잔인하게 희생되는 묘사가 평소 이 웹툰을 즐겨보던 독자들에게도 문제의 심각성을 느끼게 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예인 이름·생김새 따온 캐릭터 출연 논란도

이외에도 실존 인물을 기반으로 한 웹툰 캐릭터들이 등장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SNS에 올라온 제보에 따르면 헬퍼2에는 가수 BTS의 RM을 연상케하는 ‘잽몬’이라는 인물, 위너의 송민호를 연상케하는 ‘마이너’라는 인물이 주인공의 주변인물로 등장한다. 또 가수 아이유와 똑닮은 ‘이지금’이라는 여성 캐릭터가 출연하기도 한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웹툰 속 이지금이라는 이름이다. 가수 아이유의 인스타그램의 아이디는 ‘dlwlrma(이지금)’이다. 문제를 제보한 독자에 따르면, 헬퍼 웹툰 작가의 인스타그램 팔로우 목록에 아이유가 포함된 걸로 보아 이지금이라는 이름도 아이유의 SNS 계정 이름을 그대로 따온 것이라고 추측한다.

헬퍼2 소개 이미지와 작가 인스타 스토리 캡처

네이버 웹툰 측 “논란 인지하고 있다”

네이버 웹툰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논란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자체적으로도 웹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상시 강화하고 있다. 향후 더 섬세하게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의 입장에 대해서는 대신 말할 수 없는 부분이다. 다만 웹툰 이용자분들의 의견에 대해서는 전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헬퍼2는 19세 이용가로 등급이 상향되기 전인 시즌1부터 9년의 기간 동안 연재해오며 현재까지도 수요일이면 연일 웹툰 상위권에 랭크되는 네이버 웹툰의 주력 상품이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