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남매의 여름밤’ 뉴욕아시안영화제 최우수 장편 영화상

심사평 “이 영화는 분명 여러분에게 큰 울림을 선사할 것”

'남매의 여름밤' 포스터. 배급사 제공

영화 ‘남매의 여름밤’이 2020 뉴욕아시안영화제 최우수 장편 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12일 폐막한 제19회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는 ‘남매의 여름밤’이 국내 작품 중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올라 최우수 장편 영화상을 받았다. 뉴욕아시안영화제는 북미의 대표 아시아 영화 축제로 블록버스터부터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을 아우르는 영화제다. 올해 영화제는 지난달 28일부터 진행됐다.

올해 뉴욕아시안영화제에는 ‘82년생 김지영’ ‘야구소녀’ ‘찬실이는 복도 많지’ ‘해치지 않아’ 등이 초청받았다. 경쟁부문에 오른 작품은 ‘남매의 여름밤’이 유일했다. ‘남매의 여름밤’은 대만 류명의 감독의 ‘괴짜들의 로맨스’, 홍콩 원검위 감독의 ‘리걸리 디클레어드 데드’, 말레이시아 레일라 주칭 지 감독의 ‘가해자, 피해인’, 그리고 일본 배우 오다기리 죠의 연출작 ‘도이치 이야기’ 등 쟁쟁한 작품들 사이에서 최우수 장편 영화상을 품에 안았다.

영화는 여름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 옥주와 동주가 겪는 가족 이야기다. 담백한 시퀀스 속 잔잔한 감동을 담아내며 호평을 받았다. 뉴욕아시안영화제 심사위원들 역시 “윤단비 감독은 아름답고 생활감 넘치며 진정성 있는 디테일과 함께 그의 능수능란한 통제력을 선보였다”며 “감독의 개인적 이야기이면서 동시에 영화를 보는 우리 모두에게도 개인적인 이야기로 느껴졌다. 이 영화는 분명 여러분에게 큰 울림을 선사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