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판 미술책도 읽는 RM…국립현대미술관에 1억 기부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RM(본명 김남준)은 평소 절판된 미술 도록 까지 구해볼 정도로 미술애호가다. 그가 미술책 읽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하고자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국립현대미술관이 14일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승조 전시를 관람하는 RM. BTS 트위터

이번 기부는 RM의 생일인 9월 12일에 즈음해 이뤄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특히 절판돼 구하기 어려운 도서 및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을 후원한다. 제작된 도서는 도심에서 먼 전국 400곳 공공도서관 및 도서 산간지역의 초·중·고 학교도서관에 기증하고,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도 비치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도서는 한국작가 도록 7종(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과 전시토록‘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중 각 1권을 묶어 한 세트 8권으로 구성돼 500세트 총 4000권이 마련된다. RM의 지원 도서는 도서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 10월 중으로 보급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씨가 평소 영감과 휴식을 얻은 미술 분야에 대한 지원 의사를 지난날 밝혀왔다. 본인이 책을 통해 미술을 더 깊게 이해하는 것처럼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와 기쁘고 놀랐다”며 “바쁜 스케줄에도 미술관을 종종 찾아 미술 관심 확대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RM씨와 함께 우리 미술 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M은 지난달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열고 있는 ‘이승조 30주기 전: 도열하는 기둥’을 보고, 앞서 5월에는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소장품 하이라이트’전을 감상하는 등 국립현대미술관 단골 방문객인 것으로 전해진다.

미술관 관계자는 “RM씨가 미술책을 통해 크게 영감을 받았고,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소외 지역 청소년들도 책을 통해 자신과 비슷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기부한 것 같다”고 전했다. RM은 매년 생일마다 기부를 실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청각장애학생의 음악 교육을 위한 후원을 했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