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 이어 현관까지… 괴한 2차 테러에 분노한 장동민

범인 향해 “선물 잘받았다. 나도 준비중이니 기다려”

장동민 유튜브 캡처



장동민이 유튜브를 통해 2차 테러를 당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투브 ‘장동민의 옹테레비’에서 “최근 괴한에 의해서 테러를 당했다. 돌로 제 자동차를 찍어서 차가 다 부서졌다. 이런 건 좀 알려야겠다고 생각해서 유튜브 콘텐츠로 올렸는데 많은 분이 걱정해주셨다”고 말했다.
유투브 ‘장동민의 옹테레비’ 캡처

그러면서 “(범인의) 깡다구에 박수를 보낸다”며 “자동차 테러 며칠이나 됐다고 2차 테러가 나타났다. 저희 집 현관에 또 돌을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봐도) 우리 집 돌이 아니다”며 “나를 지켜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사무실에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현장을 보존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경찰분들께 배워 손을 안 대고 비닐장갑을 싸서 하나하나 (조심조심) 돌을 담아 국과수에 보냈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이 일을 한 사람이 영상들을 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범인을 향해 “주신 선물은 잘 받았다. 저도 선물을 준비하고 있으니 편안하게 집에서 기다리라”고 말했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