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위 美청춘들의 떼창…운전대는 텅 비어있었다 [영상]

트위터 캡처

미국 청년들이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시속 100㎞ 자율주행차에서 광란의 술 파티를 벌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율주행차량이 부른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논란이 재차 번지는 모양새다.

14일 미국 연예매체 TMZ 등에 따르면 최근 틱톡에는 미국 남성 3명이 전기차 테슬라를 타고 술판을 벌이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당신의 차가 당신보다 나은 운전자일 때’라는 제목의 영상 속에서 이들은 자율주행과 유사한 ‘오토파일럿(autopilot)’ 기능을 켜놓고 저스틴 비버의 ‘베이비’를 목청껏 따라불렀다. 차량 내부 곳곳에는 맥주캔도 놓여 있다. 모두 흥에 겨운 듯 취한 모습이었다.

문제는 이들이 운전석을 비워둔 채 안방처럼 술판을 벌였다는 점이다. 조수석에 앉은 남성은 어깨를 들썩거리며 터치스크린을 조작했고, 뒷좌석에 자리 잡은 둘은 맥주를 손에 쥔 채 노래에 완전히 심취해 있었다. 그 사이 3차선을 질주하던 차량 속도는 60마일(약 96㎞)에 달했다. 돌발상황이 생길 경우 쉽게 대처하지 못한 채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다.


이를 두고 TMZ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은 절대 ‘지명 운전자’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지명 운전자는 파티에 동행할 때 나중에 운전을 위해 술을 마시지 않기로 한 사람을 뜻한다.

TMZ는 지금껏 오토파일럿 기능을 켜 놓은 채 테슬라를 타고 가다가 사망한 사람이 최소 4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테슬라 측도 오토파일럿 기능을 두고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서 돌발상황에 대비하는 절대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권고한다.

실제 2018년 3월 테슬라 차량을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한 채 스마트폰 게임을 하던 운전자가 충돌 사고로 숨지기도 했다. 독일 법원은 지난 7월 권고 수준에서 한발 더 나아가 테슬라가 ‘오토파일럿’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허위 광고라고 판결하며 오토파일럿 기술은 사람의 개입을 요구한다고 법적 판단을 한 바 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