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내고 과속 도주하던 포르쉐… ‘7중 추돌’ 후 전복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소방본부제공 제공

부산 도심 한복판에서 슈퍼카인 포르쉐 차량이 1차 추돌사고를 낸 뒤 과속으로 도주하다 다중 추돌사고를 일으켜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43분쯤 해운대구 중동 이마트 앞 교차로에서 고속으로 달리던 포르쉐 SUV가 앞서가던 오토바이와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어 맞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와 승합차 등 5대와 잇달아 부딪힌 뒤 전복됐다.

부산 해운대서 포르쉐 등 7중 충돌. 소방본부제공 제공

피해 오토바이는 산산조각났고, 피해 승용차는 거의 반파될 정도로 충격이 컸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등 모두 7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오토바이 운전자와 가해 차량인 포르쉐에 타고 있던 1명 등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포르쉐가 사고 직전 해운대 중동지하차도에서 추돌사고를 낸 뒤 도주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1차 사고 장소와 2차 사고 장소는 400m 정도 떨어진 곳이다.

포르쉐 운전자가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