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또 나만 늙었네” 동안미모 뽐낸 50살 고현정 근황

고현정 네이버팬카페 피누스

배우 고현정이 변함없이 아름다운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최근 고현정의 네이버 팬카페 피누스는 “오늘 자 배우님의 근황입니다. 피누스님(팬들)의 응원에 늘 힘내고 계신다고 안부 전하셨습니다”라며 고현정의 근황이 담긴 셀카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고현정은 긴 머리를 자연스럽게 늘어뜨리고 화장기 없는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갸름한 턱선과 흰 피부 등 동안 미모를 과시했다. 1971년생인 고현정은 올해 50세가 됐다.

그는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으며, 가장 최근 출연한 작품은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이었다.

네티즌들은 “나만 또 늙었지 나만”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 “지금 작품 찍으면 비주얼 레전드로 기록될 듯”이라며 고현정의 미모에 감탄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