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거꾸로 흔들고 쿠션에 던지는’ 산후도우미

SBS 방송 화면 캡처

신생아를 거꾸로 들어 흔드는 산후도우미의 학대 영상이 공개돼 많은 이가 분노하고 있다.

SBS는 산후도우미가 생후 18일 된 신생아를 거꾸로 들어 흔들고 쿠션에 내던지는 등 학대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14일 공개했다.



CCTV 화면에 등장하는 50대 산후도우미는 아기 엄마가 자리를 비운 단 20분 동안 아기의 두 발을 잡고 거꾸로 들어 위아래로 흔들거나 우는 아기를 거칠게 쿠션에 내려놓는 등 학대를 저질렀다.

또 젖병이 빠진 아기가 울자 아기 입에 억지로 젖병을 쑤셔넣고, 이내 자신은 휴대전화를 보거나 간식을 먹는 등 아기에게 신경도 쓰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 산후도우미는 우는 아기를 달랜다며 아기를 안아 위아래로 몸을 심하게 흔들기도 했다.

현재 아기는 울음이 잦고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상태다. 또한 옆구리에 멍으로 추정되는 흔적도 발견돼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이 촬영된 전날 아기 엄마는 산후도우미가 “엄마가 나가니까 울면 맞아야 한다”고 말한 것에 놀라 CCTV를 설치했고, 학대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산후도우미는 자신의 학대 행위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이 산후도우미를 아동복지법상 신체적 학대 행위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