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간식 먹이려 마스크 내렸다가 비행기서 쫓겨났습니다”

'news-press' 홈페이지 캡처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이 기내에서 음식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내린 2세 아기와 엄마를 강제 하차시켜 논란이 일었다.

14일(현지시간) 미 CNN방송과 시카고언론 등에 따르면 시카고에 사는 조디 데그얀스키(34)는 지난 12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시카고행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에 올랐으나 두 살 아들이 마스크를 벗었다는 이유로 함께 쫓겨났다.

데그얀스키는 “비행기 이륙 전 아들이 간식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턱 아래로 내렸다”고 언론에 밝혔다.

그는 “승무원이 다가와 ‘아기가 마스크로 코와 입을 가리고 있어야 한다’는 주의를 주었고 곧이어 보안요원들이 와서 하차를 요구했다”며 “아들에게 마스크를 씌웠지만 그들은 탑승을 허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news-press' 홈페이지 캡처

데그얀스키는 “나로 인해 항공기가 회항하고 보안요원들에 이끌려 강제 하차하면서 너무 굴욕적이었다”면서 “당일 시카고로 돌아오는 사우스웨스트항공 직항편이 없어 600달러(약 70만원)를 내고 아메리칸항공 표를 다시 사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규정과 절차에 기본적으로 동의한다. 하지만 아들은 겨우 두 살”이라며 “먹고 마시거나 약을 먹을 때 어느 정도 관대함이 필요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없는 곳에선 2세 이상이면 누구나 코와 입을 가릴 수 있는 마스크를 착용토록 권고하고 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아기가 있는 가족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규정으로 여객기에서 강제로 내린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지난달 텍사스주 미들랜드 공항에서 세 살짜리 자폐아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아이와 엄마를 하차 조치했다.

또 제트블루도 플로리다주 올랜도 공항에서 두 살짜리 아기의 마스크 미착용을 이유로 일가족 7명을 강제 하차시켰다.

에드 바스찬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이달 초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 델타항공 탑승 금지 명단(No-Fly List)에 오른 사람이 27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