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감코브리핑] “이번엔 실망시키지 않겠습니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번엔 실망시키지 않겠습니다.”

DRX 김대호 감독이 세계 제패를 다짐하면서 “최선의 최선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15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조 추첨식이 진행됐다. 한국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2시드 팀인 DRX는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는 TOP e스포츠(TES, 중국), 플라이퀘스트(북미)와 함께 D조로 배정됐다.

김 감독은 조 추첨식 직후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같은 리그 팀끼리는 한 조에 배정이 되지 않는다. 고려해본 경우의 수 중에 위협적이라고 느낀 게 없었기에 (조 추첨식을) 긴장하며 보지는 않았다”면서 “어느 조에 들어가든 나름대로 장단점이 있다. 재미있게 봤다”고 조 추첨식 감상을 전했다.

우승 후보와의 이른 만남을 김 감독은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그는 “TES는 굉장히 강한 팀”이라며 “16강에서 우리 팀의 객관적 위치를 확인해볼 좋은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TES를 잡을 시엔 기세 측면에서 리턴이 클 것이고, TES에 져 2위로 8강에 올라갈 경우엔 토너먼트에서 그들을 다시 안 만난다는 장점이 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 ‘LoL 챔피언십 시리즈(LCS)’의 다크 호스 플라이퀘스트에 대해선 언급을 조심스러워했다. 김 감독은 “깊게 분석해본 팀은 아니다. 이제 한 조에 걸렸으니 (분석을) 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롤드컵에 나온 팀은 전부 저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방심하지 않고,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 감독은 “팀원들이 지금까지 휴가를 보냈고, 결승전 이후로 한 번도 연습을 하지 않았다”면서 “팀이 2020 LCK 서머 시즌 결승전 때의 실력에 머물러있다”고 했다. 또 이른바 ‘롤드컵 패치’로 불리는 10.19패치 버전에 대해서는 “아직 메타 분석을 깊게 하지 않은 상태”라며 말을 아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