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길밖에 없다…코로나 불황에 복권 판매 기록적 증가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005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 부진이 장기화하면서 ‘복권 한방’을 노리는 사람이 많았던 것으로 해석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16일 올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6208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11.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5년 복권위원회가 상반기 기준 복권 사업 실적을 공개한 이후 최대치다. 상반기 기준 증가율은 2012년 17.7%을 기록한 이후 가장 컸다.

복권은 일반적으로 경기가 하강 국면일 때 잘 팔리는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으로 꼽힌다. 올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타격이 곳곳에서 나타나면서 일확천금을 노리는 사람들이 더 늘어났다는 의미다.

올 상반기 로또복권은 2조3082억원어치 팔렸다. ‘스피또500’ 등 인쇄복권이 1117억원, 연금복권 855억원, 전자복권은 408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연금복권 판매액은 지난해 상반기 508억원에서 68%가량 늘었다. 지난 4월 기재부가 기존의 ‘연금복권 520’을 개편해 ‘연금복권 720+’을 내놓은 영향이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연금복권 520은 1등 당첨금이 월 500만원씩 20년간 지급됐었는데, 연금복권 720+로 바뀌면서 700만원씩 20년간 지급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2등 당첨금도 종전엔 1억원 일시 지급이었지만 10년간 월 100만원씩 지급하는 방식으로 개편됐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