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만원짜리 폴드2 판매 돌풍 이유는

예상 넘는 8만대 판매
일반판매 18일→23일 연기


삼성전자의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폴드2(이하 Z 폴드2)가 높은 가격에도 예상보다 많은 판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1~15일 진행한 Z 폴드2 사전 판매가 8만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자급제와 이동통신 3사 물량을 모두 합한 수치다.

Z 폴드2가 예상보다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자 사전 개통 기간을 22일까지로 연장하고, 일반판매는 23일부터 시작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원래 15~17일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을 진행하고, 18일부터 일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Z 폴드2는 더욱 커진 7.6형의 메인, 6.2형의 커버 디스플레이와 하이드어웨이 힌지를 탑재하고 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 모드’ 등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출고가가 239만8000원으로 스마트폰 중에 가장 비싼 Z 폴드2가 선전한 이유는 전작보다 완성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출시된 폴드의 경우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의문부호가 있었다면, 이제는 시장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에 대해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됐다는 것이다.

또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기로 접어들고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비싸더라도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생긴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