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홍석천의 토로…“주말매출 1천만원→3만5천원 떨어져”

SBS '불타는청춘'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서울 이태원을 떠난 이유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폐업을 결심한 홍석천이 요식업을 시작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국은 홍석천에게 “개인적인 궁금증인데 여긴 월세가 얼마냐”고 물었고, 홍석천은 “950(만원)”이라고 답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최성국은 이어 “처음 시작할 때는 얼마였냐”고 묻자 홍석천은 “3000(만원)에 300(만원)이었다. 지금은 1억(보증금)에 950(월세)”이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금융위기, 메르스 모든 위기를 다 이겨냈었다”며 “근데 코로나19는…”이라며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홍석천은 “외식업이라는 게 사람 만나서 먹고 마시고 해야 되는 건데 그게 안되니까 못 견디겠다”고 털어놨다.

SBS '불타는청춘' 캡처

SBS '불타는청춘' 캡처

홍석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말 하루 매출이 1000만원에서 3만5000원으로 떨어졌다고도 고백했다. 홍석천은 비싼 월세 때문에 “매출이 토요일 하루에 1000만원은 찍어야 된다”며 코로나가 터진 이후 “최근에 문닫기 전까지만 해도 광화문 주말 매출이 3만5000원이었다”고 토로했다.

홍석천은 이어 ‘홍석천 로드’라고 불렸던 거리에 대해 설명하며 “더 이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이 골목에만 (가게가) 다섯개 (있었다)”라고 말했다. 현재는 모두 처분한 상태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