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올해는 ‘유료’…“이동 줄이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고속도로를 통한 이동을 줄이기 위해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고속도로 통행료는 평소와 같이 부과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일 ‘추석 방역 대책’을 발표하면서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고속도로 통행료는 2017년부터 명절 기간 동안 면제돼 왔으나 올해는 대규모 인구이동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전환했다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가급적 친지 방문이나 여행 등을 자제하는 데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아울러 해당 기간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수입은 정부나 한국도로공사 수입으로 활용하지 않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익 목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휴게소 방역 인력과 물품 확충, 휴게소 운영업체 및 입점매장 지원 등이다. 남은 비용 역시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국민이 통행료 유료 전환 사실을 충분히 알 수 있도록 교통방송, 도로전광표지(VM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